서울원탑치과

SEOUL ONETOP DENTAL CLINIC

[건강칼럼] '치아 임플란트' 시술 전에 치주염ㆍ충치는 미리 치료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울원탑치과 작성일20-01-10 17:42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3b1e12c7fa2985ada99195d5cffefcaf_1578645687_3546.jpg

강서구 서울원탑치과 김근일 원장은 "임플란트를 식립하기 위해서는 잇몸뼈의 양이 충분해야 한다"며 "치주염이나 충치가 있다면

 임플란트 수술 전 미리 치료해 구강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김근일 원장은 "임플란트 수술 전 정확한 검진을

 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갖췄는지도 치과 선택 시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사항"이라고 조언한다. 



강서구 서울원탑치과 김근일 원장은 "임플란트를 식립하기 위해서는 잇몸뼈의 양이 충분해야 한다"며

"치주염이나 충치가 있다면 임플란트 수술 전 미리 치료해 구강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김근일 원장은 "임플란트 수술 전 정확한 검진을 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갖췄는지도 치과 선택 시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사항"이라고 조언한다.취업준비생인 강서영 씨(서울 강서구 거주)는 최근 자전거를

 타다 넘어지며 앞니가 빠졌다. 당장 상반기 면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앞니를 상실하니 말할 때 발음이

새는 것은 물론, 외관상으로도 좋지 않아 고민이 깊다. 서둘러 치과 진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지만 

바쁜 일상을 핑계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강서영 씨의 사례처럼 심각하게 진행된 충치나 치주질환, 사고 등으로 상실한 치아를 대체하기 위해

 임플란트 시술을 고려하는 이들이 많다. 물론 본인의 자연치아를 살리는 것이 가장 좋지만,

 부득이한 사유로 이미 치아가 상실됐다면 하루라도 빨리 임플란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임플란트 시술은 인공 치근을 잇몸뼈에 이식한 뒤 자연치아와 흡사한 인공치아를 씌우는 치료법이다.

 임플란트 치료는 미용적인 목적뿐만 아니라 치아의 기능성까지 고려하여 진행해야 한다.

인접한 자연치아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상실한 치아의 기능을 회복하고 싶은 경우에 주로 임플란트 치료를 선택한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외양과 기능이 유사하기 때문에 틀니나 브릿지와 같은 기존의 상실 치아 치료법에 비해 일상 속 불편함이 훨씬 적다.

임플란트를 식립하기 위해서는 잇몸뼈의 양이 충분해야 한다.

 잇몸뼈가 튼튼하고 골량이 많을수록 임플란트 시술 성공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또한 치주염이나 충치가 있다면 임플란트 수술 전 미리 치료해 구강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잇몸뼈의 양이 부족하거나 잇몸뼈가 약하다고 해서 임플란트 시술이 완전히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골이식 임플란트 수술법을 통해 잇몸뼈가 부족한 환자에게도 임플란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임플란트 치료는 고난도 수술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그렇기에 임플란트 시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선택해야 한다.

 수술 전 정확한 검진을 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갖췄는지도 치과 선택 시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사항이다.

<강서구 서울원탑치과 김근일 원장>

저작권자 © 메디소비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메디소비자뉴스(http://www.medisobiza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팝업닫기